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그림 drawing336

민화> 월계화 그리기 - 4주 차 민화 강습을 기다린지 어언 1년하고도 4개월 만에 포기하고 다른 곳을 찾다가 발견한 곳이 바로 의 #민화 전문강사과정입니다. 네? 전문가라고요? 한참을 고민하다 담당자분에게 전화를 거니 초보가 시작해도 된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바로 신청했건만 시작하는 날짜를 착각해서 한주 놓쳐 2주 차부터 함께했어요. 다행히도 같이 시작하시는 분이 4분 더 계셨지요. 한 분은 안 나오시지만.. 허허 사놓은 비싼 도구들을 드디어 사용한다는 마음에 기뻐서 그랬는지 과정 숏을 하나도 안 찍은 거 있지요. 사실 저희 강사님 #김희선 선생님께서는 시간 허투루 쓰는 거를 좋아하지 않으셔서 쉴 새 없이 그렸답니다. 허허 허허 첫 주엔 선 그리기 연습과 기타 채색용 종이 만드는 걸 했고요. 그다음 주부터 월계화를 그렸네요. 총 2점을.. 2021. 5. 7.
붉은 한복을 입은 소녀. A Girl wearing red hanbok 취미로 그리면서 잘 안그려지니까 많이 속상하기도 했는데, 결국 취미로 그리는데 그럴 필요가 있나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참 다행이지요. 그래서 정말 어렵게 스타일을 점점 바꾸고 조금씩 연습삼아 그리고 있어요. 겨우 오랜시간만에 완성한 그림이랍니다. 원래 제 스타일과 많이 달라요. 인체데생도 고민하고 여러 고민끝에 나왔어요. 어느정도 해야겠다는 마음이 강하면 결코 완성하지 못하죠. 그냥 다 내려놓고 재미있게 그리려고요. 흐흐 2021. 4. 13.
강쥐 딸 vs 냥 딸 - 놀아줘 조이는 항상 놀아달라고 치대고, 해피는 혼자 놀다가 언니랑 놀다 그래요. 그러면서 엄마옆에 엉덩이 붙이고 있지요. 정말 냥이같지요? ㅎㅎ 다른 곳에서도 보실 수 있어요. brunch.co.kr/@uchonsuyeon/892 강쥐 딸 vs 냥 딸 - 놀아줘 조이는 항상 놀아달라고 치대고, 해피는 혼자 놀다가 언니랑 놀다 그래요. 그러면서 엄마옆에 엉덩이 붙이고 있지요. 정말 냥이같지요? ㅎㅎ brunch.co.kr www.instagram.com/uchonsuyeon_joynhappy/ blog.naver.com/i2sky/222286897172 강쥐 딸 vs 냥 딸 - 놀아줘 ​​brunch.co.kr/@uchonsuyeon/892​https://uchonsuyeon.tistory.com/835https.. 2021. 3. 25.
강쥐 딸 vs 냥 딸 - 안아줘 엄마 아빠가 같은데 이리도 성향이 다르답니다. 그래도 언니라고 동생 챙기고 동생이라고 언니 챙기고, 날이 갈수록 사이좋게 놀아요. ^^ brunch.co.kr/@uchonsuyeon/877 강쥐 딸 vs 냥 딸 - 안아줘 엄마 아빠가 같은데 이리도 성향이 다르답니다. 그래도 언니라고 동생 챙기고 동생이라고 언니 챙기고, 날이 갈수록 사이좋게 놀아요. ^^ brunch.co.kr www.instagram.com/uchonsuyeon_joynhappy/ 2021. 3. 24.
보라머리 소녀 #girldrawing #digitalpainting #digitalportrait #angelicgirl #procrateart #소녀그림 #디지털초상화 #초상화 #illustration #painting #画 #畫圖 #illo 2021. 2. 24.
성장은 일어나지 않는다, 성장은 일어나지 않는다, 당신이 편안할 때엔. 2월은 불편한 달이였어요. 아마 성장통을 앓고 있었나 봐요. 열심히 달리던 1월이 무리가 되었는지 마음도 훌렁거리고 몸도 찌뿌둥했어요. 감사하게도, 이럴 땐 상황에 맞는 좋은 글귀들이 팡하고 나타납니다. 당신이 편안할 때, 성장은 일어나지 않는다. 그림을 그리고 춤을 추면서 느낀 점은 성장은 완만한 곡선이 아니라 계단식이라는 거지요. 한참 헤매고 나면 부쩍 성장해 있는 나를 발견하게 되거든요. 그때의 만족감을 알기에 꾸준히 을 할 수 있어요. 정신적인 삽질도, 육체적인 삽질도 모두 포함해서요. 그리고 요즘에서야 느끼는 건데요. 이런 삽질하는 과정이 나는 힘들지만 외부에서 봤을 땐 어여쁜가 봐요. 좋은 인연도 생기고 좋은 기회도 주어지더라고요. 이를 통해서 낮.. 2021. 2. 22.
동화같이 늘 아름답기를, 지금처럼 늘 사이 좋기를 둘째가 말이 많이 늘어서, 큰 아이와 놀이가 수월해졌어요. 조이는 동생 해피가 원하는 대로 놀아주는 편이에요. 아무래도 막무가내는 맞춰줄 수밖에 없잖아요. ㅎㅎ 언니 따라다니며 언니 보호하며 조근조근 노는 모습이 너무 예쁘답니다. 이대로만 사이좋게 크면 좋겠어요 2021. 2. 13.
파란 꽃다발 한가득 설 연휴 때 시골 대신에 주말농장에 갔어요. 아이들이 마음껏 뛰놀 수 있는 작은 공간이 있어 참 다행이지요. 아이들이 노는 틈에 비닐하우스 구석에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답니다. 한낮의 요즘은 참 따스한데 비닐하우스 안이다 보니 등이 무척 따갑더라고요. 아이들이나 남편도 5분에 한 번씩 불러대는 통에 부서지는 집중력을 겨우겨우 끌어 잡아 완성했네요. 원래의 색상은 이보다는 푸른빛이 강한데요. 노을빛이 스며드니 다소 부드러운 인상의 그림이 되었어요 2021. 2. 13.
꽃같은 Girl 무작정 똑같이 그리는 건 적성에 참 안맞아요. 하지만 그렇게 그릴 수 있어야 창작했을때 기본이 되지요. 다시 초심으로 돌아와 인체댓생도 하고 인물화도 그려보고 그래요. 여러모델들을 보다 마음에 들면 그리지요. 완전 똑같이 그릴 실력도 아직 안되는지라. ㅎㅎ 제 느낌을 조금더 더해서 머리와 손가득 꽃을 더해주었어요. 열심히 그려서 나만의 느낌이 잘뜩 멋지게 들어간 그림을 그리고 시페요. 조금씩 조금씩. 2021. 2. 10.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