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그림 drawing 352

보색대비 오드아이 걸~

가장 좋아하는 컬러조합은 보라-노랑 보색대비예요. 이 그림은 원래 몇달 전부터 시작했던 건데, 본래 이미지와 상당히 달라졌네요. 허허. 그림 공부가 많이 되었어요. 어떤 걸 어떻게 잘 그리고 싶다는 생각은 딱히 없어서 여러 작가의 스타일이나 튜토리얼을 참고해서 공부하며 그려요. 그러다보니 내가 정말 뭘 그리고 있나 하는 생각이 문득 들더라고요. 그래서 원래 자주 그리고 좋아했던 그림 방향으로 하니까 완결이 나는거 있지요. 정말 대작가들이 많아서 그런분들에 비하면 명함도 못내밀지만, 취미로 아름아름 그리는 재미가 아주 좋크든요~ ㅎㅎ

즐겁기만 하면 되었죠. 뭐

아이들을 위해 여름에만 개장하는 물놀이장은 여러 수고가 들어요. 남편이 이른 아침 물을 담아 낯 동안 놀 수 있게 하고요. 벌레 들어가면 망으로 일일이 꺼내 주지요. 이틀 연속 놀 때엔 밤에 약도 잘 개어 넣어두어야 해요. 튜브가 날아갈까 봐 관리도 잘해야 하지요. 여러 수고가 들어가건만... 작은 대야에서 한참을 놀더라고요. 장난감 잔뜩 사다 줬지만, 포장지에 더 메달리는 고양이처럼요. 그래, 네가 즐겁다면 된거겠지.

연화도 민화, 그리고 코로나

7-9월 강좌가 오픈되었다. 기쁜 마음으로 갔는데, 코로나 확진자 수가 천명을 넘었다. 그래서 바로 다음 주부터 휴강이 되었다. 하아. 민화 처음 시작해서 한 달 만에 휴강해서 1년 넘게 못했던 악몽이 떠오른다. 완전 무섭다. 더군다나 이번 기수부터는 재료를 구입해와야 하기 때문에 전부 사왔단말이다. 있는 돈 없는 돈 다 끌어와서. 하아 하아. 몇 년 만에 새로 시작하신 분들도 당황스럽긴 하겠다. 쩝. 우리 기수는 4명이 시작했기 때문에 선생님이 예시로 보여주시는데, 내 그림을 잡고 그려주셨다. 그래서 마무리의 멋짐은 선생님의 솜씨가 더해졌다. 귀족같은 연화도가 왕족 같은 느낌으로 태어나는 걸 옆에서 보는데 기분이 몽롱해지더라. ㅋㅋ 저 다리털같은 털을.. 어쩔.... 연화도를 작게 3 점하다가 나도 그..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