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네가 놀러왔어요.

여동생은 인천 살았는데 남양주로 아파트 분양을 받고 분가했어요. 시집살이 20년. 띠옹. 결혼을 좀 일찍 했거든요. 삼 남매를 키우고 있답니다. 오라고 해도 해도 가게로 바쁘기도 하고 시댁식구 챙기느라(분가했어도;;) 좀처럼 기회가 안 생기더니 마침 애 셋 치과 가는 김에 시간이 되어서 들렀어요. 토요일 오후쯤 오고 일요일 또 출근한다고 아침 일찍 갔네요. 점심즈음 오겠지해서 사둔 꽃모종을 두고 기다렸어요. 오면 같이 심어야지 하고요. 날씨도 비가 오는 지라 수영장놀이도 못하겠거니 하고 같이 앵두나 따자 그랬지요. 애 셋 치료다 보니 각자 시간이 오래 걸려서 오후 3시가 넘어서 왔어요. ㅎㅎ 그전에 꽃은 제가 심고요. 종이꽃이라고 아실까요. 저도 첨 보는데, 비가 오니 딱 다물던 꽃잎이 날이 좋아지니 활..

농막 청소, 그리고 몸살

이 동네 붓꽃을 키우시는 집이 있는데, 씨가 날라오나 봅니다. 길가에도 저희 땅에도 피어나더라고요. 3년이 지나니 이리 크게 피고 있어요. 자리를 잡으면 꽃이 매해 다 커지니 참 신기하지요.이번준 농막을 치울 작정을 하고 내려왔어요. 농막은 이 계절까지도 바닥이 차요. 그나마 햇살이 따뜻해질 때를 기다렸어요. 두꺼운 등산 양말하나 신고 청소를 시작했어요. 하루 동안 열심히 쓸고 닦고 옮기고 치웠더니 몸살에.... 아휴 청소몸살도 장난 아니구나. 누군가 너무 열심히 해서 몸살났다고 했는데, 그게 저에게도 가능한 일이였네요. 남편도 놀랐어요. 이리 열심히 치우다니! 청소와 높은 담쌓고 사는 저로써 스스로도 대견한 일입니다. 히히

카테고리 없음 2024.05.13 0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