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라이프 my life/매주하는 주말농장여행59

이제 밭같나요 / 봄밭 ㅎㅎ 밭에 모종과 씨앗을 심고 잘 자라고 있다. 작년 망했던 상추가 있던 자리엔 씨앗들이 많이 떨어져 있었는지 상추가 올라오고 있다. 초당옥수수 씨앗을 심은 곳에서 옥수수가 올라오고 있는데 바로 밑이다. 이 상추 종자들은 잎이 가늘고 작아서 잘 자랄 수 있을까? 남편이 뽑자고 하는데 일단 두기로 했다. 작년 생각하면 잘 자라지 못할 것 같다. 멜론 수박과 수박 2주와 단호박도 밭 끝쪽에 심어뒀다. 올해는 단호박에 약을 잘 해서 벌레 사태가 없도록 해야겠다. 그리고 위치가 애매해서 수박 하나는 밟혀서 부러졌다. 애들이 그랬는데, 보안해줬는데 나도 밟고 지나가더라. 위치 선정이 애매. 남편이 심은 땅콩 3알에서 엄청난 싹이 올라왔다. 생명력 갑이다. 고구마는 10주만 파는 곳을 인터넷에서 찾았다. 택배비랑 비슷... 2021. 5. 10.
큰 아이가 만든 첫번째 향수 고수가 한가득 자라올라 큰 아이에게 보여주고 냄새를 맡게 했다. 좋단다. 그러곤 향수를 만들겠다며 열심히 따간다. 남편이 이리와 보라는 말에 가보니, 조팝꽃도 죄뜯어다 넣었다. 민들레도, 산마늘 꽃도, 꽃팥의 흰꽃들도 알알이 잎잎이 자리를 잡고 있다. 뜯지 말라고 어르고 달래는데 보는 앞에서 꽃모가지를 댕강 잘라 넣는다. 어휴 널 어쩌니. 일년밖에 못사는 꽃이라고 사정사정을 해 막았다. 세뿌리의 흰꽃 중 한 뿌리의 꽃들은 이제 없다. 씨앗을 내려던 산마늘꽃도 그렇다. 튤립을 아작낸 둘째가 있었기에 초탈자가 된 것인가. 남편말마따나 이렇게 놀게 하려고 주말농장하는 거지 뭐. 허허 2021. 5. 8.
양평모종시장에 다녀감 양평모종시장에 다녀왔다. 용문에도 있지만 요즘 같은 시기엔 하루하루 나오는 게 다르다. 양평모종시장은 첨이라 검색해보고 갔다. 비가와서 그런지 사람이 많진 않았지만 코로나 때문에인지 가이드 인원 수에 맞춰 기다렸다 입장했다. 따라다니는 가이드가 있어 부담스러웠다. 천천히 보며 고를 여유가 없어서..... 친절하시지만 그것과 상관 없지. 박스값은 300원이였고, 필요했던 참외와 처음보는 흑토마토 모종 등을 구입했다. 몇몇 모종은 작년보다 비싼것 같았다. 고구마는 인기가 많아서 빨리 사야한다고 하더라. 기다리며 앞에 선 분 대화를 듣는데, 꿀고구마(하루카)는 100개 기준이라더라. 100주나 심을 필요가 없다는 남편말에 질질 끌려 나왔다. 입이 댓발 나와서. 용문에 있는 모종시장에도 갔는데, 확실히 양평 판.. 2021. 5. 4.
코스모스는 캥거루 같아 호주에 있을 때 캥거루를 실물로 본 것은 멜버른 동물원과 필립 아이랜드에 갔을 때다. 둘 다 친구가 놀러 와서 갔었다. 동물원을 제법 좋아하지만 차가 없다 보니 이동이 어려워 혼자서는 엄두를 못 냈었다. 그래서 차가 있는 친구가 와서야 만 갈 수 있었다. 멜버른으로 워킹홀리데이를 선택했던 건 거기에 다녀온 친구들이 있었고 거기에 있는 친구들도 있었기 때문이다. 이 친구들이 없었다면 나는 호주 가서 캥거루 한번 못 보고 왔을 것이다. 호주 하면 떠올릴 수 있는 동물이 코알라와 캥거루인데, 코알라는 그냥 코알라다. 연예인중에서 어떤 연예인들은 실물로 봐도 '와~연예인이다'라는 말로 끝나는 경우가 있다. 너무 똑같거나 현실감이 없어서다. 그런데 캥거루는 '엇.. 캥거루?'라는 말이 나온다. 캥거루의 반전 매력.. 2021. 5. 4.
양귀비꽃의 날개 떨어진 양귀비의 꽃잎은 나비의 날개와 닮았다. 꽃봉오리 모양도 나비의 에벌레와 흡사하다. 실제로는 나비가 누에고치를 벗어나 나비의 날개를 펼치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린다고 한다. 그러나 양귀비가 털북숭이 껍질을 깨고 화려하게 펼쳐지는 꽃잎도 그와 비슷하다. 한마리의 나비가 비상을 하다 바닥에 내려앉아 잠에 든 것같다. 양귀비를 오롯이 보며 느낄수 있는 즐거움이다. 다만, 비때문인지 원래 그런지 일주일 사이에 꽃이 피고 져버린 게 몇송이 되어 아쉽다. 매일 눈으로 담는다면 얼마나 좋을까. 2021. 5. 2.
꽃밭에 대한 생각을 바꿨다. 원래 나는 꾸덕진걸 좋아한다. 무슨 말이냐면, 예를 들어서. 게임 마비노기를 굉장히 좋아하고 오래 했는데, 그건 삽질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광부가 되어 광물을 캐고 그걸로 재련을 해서 무기를 만드는 길고 긴 과정을 즐긴다는 말이다. 우선 스킬부터 찍으면서 해야 하기 때문에 참 오래 걸린다. 인내는 쓰지만 열매는 달다라는 말을 즐기는 변태이랄까. 인내는 일부러 만들고 찾아가니까 말이야. 아무튼 꽃밭도 그러했다. 작년 튤립 구근을 심어서 다시 피워내는 데 있어 그건 일 년의 시간이 아니라 2년에 가까운 시간의 기다림이었다. 2년 전 실패한 구근들도 끌어모아 도전하고 있었으니 말이다. 그중에서 가장 피워내고 싶던 겹꽃 튤립이 있었다. 식샤탈리어스였던가. 아무튼 그 아이들이 봉우리가 생기고 피어나기 직전. .. 2021. 4. 27.
4월의 양평 - 모종심기 등등 이번 주말은 특히나 바빴다. 남편은 정화조 공사 마무리를 직접 했고, 나는 모종을 사다 열심히 심었다. 와... 가운데 도랑 위쪽에 풀떼기는 라벤더라고 해서 씨 뿌려서 키웠는데, 아무리 봐도 아닌 거라. 이미지 검색을 열심히 해보니 잡초..???? 라벤더 씨앗 뿌렸는데, 이런 일도 있나????? 만약 잡초가 생겼다면 여기저기 생겼어야 하는데 딱 씨부린 자리에만 생겨서 당연히 라벤더인 줄 알았다. 지난주까지는 싹이 작아서 몰랐다. 라벤더도 처음 키워보고. 하하. 열심히 뽑고 자세히 보니 아주 작은 싹들이 있던데, 너네들은 라벤더이길 바라. ㅜㅜ. 아 그럼 데 라벤더 싹이 깻잎 싹 하고 아주 비슷하다. 어쩌면 깻잎 싹인 줄 알고 뽑아버렸을 수도 있어. 허허허 일주일이 지나니, 옮겨 심어둔 수레국화들도 제자리.. 2021. 4. 19.
산이 가장 예쁠 때는 5월이다. 서울과 양평을 오가다 보면, 옛 상사가 했던 말이 떠오른다. "산이 가장 예쁠 때는, 5월이야. 5월 나무의 싹이 올라오면서 저마다 다른 색을 보여주거든. 6월이 되면서부터는 다 같은 색이 되어버리지." 처음에 이 말을 듣고는 제대로 받아들이진 못했다. 서울에서 태어났지만 어린 시절 시골에서 지냈기에 자연을 제법 잘 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의 자연에 대한 시각은 여름과 겨울 한정이었다. 한두 시절 맛보기 만으론 제대로된 매력을 알기 어렵다. 산의 변화는 작은 풀한포기에서 부터 시작한다. 어떤 풀들은 연둣빛이고, 어떤 풀들은 초롯빛이고, 또 어떤 풀들은 보랏빛이다. 이런 색들이 어우러져서 작은 나무 군집을 만들고 산을 이룬다. 5월의 변화는 그 시작부터 드라마틱하다. 갖가지 색들이 그렇게 본연.. 2021. 4. 19.
정화조공사를 하고 마당이 리셋된 날 정화조 업체를 바꾸고 빠르게 공사 날짜가 잡혔다. 돌아오는 금요일이었다. 남편은 욕실 설치부터 한다고 용산에 있는 에이스 공구 쇼핑몰에 가서 이것저것 구매했다. 오래간만에 쇼핑을 할 수 있다며 나를 꼬드겼지만, 그곳은 인테리어 공사 용품을 주로 판매하는 곳이었다. 한꺼번에 쇼핑할 수 있어서 좋았지만, 인테리어 용품도 아니고 흥미가 뚝떨어졌다. 허허. 마침 배탈이 났는데, 화장실은 좋더라. 아이가 배고프다고 해서 물건을 구입후 식당을 찾으러 가는데 그 사이 애들이 차 안에서 잠들어버렸다. 아. 이러 좋은 기회가. 잠든 틈을 타서 양평으로 튀어왔다. 검색을 하다 보니 용문역에 나해라는 한정식집이 평점이 좋길래 방문했다. 고기. 고기. 고기. 애들도 우리 모두 먹을 수 있는 음식이 많은 곳이 제1순위인지라 아.. 2021. 4. 12.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