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그림일기132

강쥐 딸 vs 냥 딸 - 안아줘 엄마 아빠가 같은데 이리도 성향이 다르답니다. 그래도 언니라고 동생 챙기고 동생이라고 언니 챙기고, 날이 갈수록 사이좋게 놀아요. ^^ brunch.co.kr/@uchonsuyeon/877 강쥐 딸 vs 냥 딸 - 안아줘 엄마 아빠가 같은데 이리도 성향이 다르답니다. 그래도 언니라고 동생 챙기고 동생이라고 언니 챙기고, 날이 갈수록 사이좋게 놀아요. ^^ brunch.co.kr www.instagram.com/uchonsuyeon_joynhappy/ 2021. 3. 24.
점점 더 안락해지는 소파의 비결 아아아. 그는 소가죽이었습니다. 그는 매끈한 남색의 세련됨을 자랑했던 아이였습니다. 집에 비해 호화스러운 녀석은 거실을 다 차지했었지요. 두 아이가 태어나고 우리 네 가족은 이 소파에서 안락한 시간을 보낼 수 있었습니다. 아이들이 각성하기 전까지 말이지요. 어두운 색이라 그런지 엄마 모르게 낙서를 하던 녀석들은 종종 대담하게 밝은 색을 칠하기 시작했지요. 그리고 뒷 쿠션을 올라타면서 점차 그의 허리도 무너져 가고 있습니다. 아니 등이 무너지는 걸까요. 단단함을 자랑하던 소가죽은 흡사 양가죽같이 부드럽게 몸을 감싸줍니다. 하하.. 장점 하나 발견! 소가죽인데 양가죽이라니... 너의 희생과 발전은 경이롭구나. 여기저기 숨겨진 예술작품들을 보는 재미도 있답니다. 장점 두 개! 쩝. 소파 수명이 몇 년일까요? .. 2021. 2. 1.
해피 둥지에 있는 것은 양말을 개면 짝이 안 맞는 게 10개는 넘었는데, 다 침대와 벽 사이에 있었나 봐요. 허허허. 그리고 자꾸만 줄어드는 레고 블록들도 많이 찾았네요. 아직 손 안 닿는 곳은 나중에 침대 옮길 때 꺼내야겠어요. 곧, 이 집착도 지나가리라... 2021. 1. 29.
꽃과 아이들 지난 주말은 봄이 온 것 같더라고요. 주말농장의 따스한 날씨로 아이들은 오랜만에 흙놀이를 했어요. 그리고 벌써 새싹이 올라오는 꽃들도 있더라고요. 꽃이 잔뜩 피어오르면 아이들이 그 사이로 돌아다니며 엄마 속을 썩이겠지요. ㅎㅎ 2021. 1. 26.
스스로하면 다 맛있지 2021. 1. 22.
스웩이 주렁주렁 요즘 5살된 해피양은, 양말 스웩이 아주 주렁주렁합니다. 잘 때도 저러고 잡니다. 잘 때, 양말이나 아이템들이 조이양의 자리를 넘어가면 조이양은 짜증을 내며 던져버리곤 하지요. 양말을 하도 짝짝이로 신고다녀서 모든 양말들이 짝이 안맞아요. 허허. 그러려니 하고 양말들을 방치하고 있지요. 긍정적으로! 혼자 양말 잘 신고 잘 벗는 걸 기특하게 생각하고 있어요. 긍정적으로. 긍정적으로. 긍정적으로.... 2021. 1. 18.
엄마의 코딱지 이 그림을 그리는데, 해피가 슬금슬금 옆으로 오더니 - 엄마 또 했지롱 이러면서 콧구멍에 손가락을 콕! 또 찔러넣었어요. 허허 2020. 12. 28.
귀엽지만, 엄마입장은 아직 녹지 않은 눈 위로 조이가 누웠어요. 두 번이나 그랬어요. 천사모양을 만드는 건 귀엽지만, 아이와 눈과 흙이 버무러지고 있는 현장. 엄마 눈엔 그래요 2020. 12. 20.
글씨연습의 연쇄작용 책읽으면 책따라 읽고 글씨쓰면 글씨따라쓰고 그림그리면 그림따라그려요. 맹모산천지교의 의미를 팍팍 알겠어요. ㅎㅎ 엄마 따라쟁이들. 그런데 엄마 화장안하는데, 왜 화장품은 그리 가지고 놀다 뽀개는지 모르겠네요. ㅎㅎ 2020. 12. 17.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