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육아툰142

강쥐 딸 vs 냥 딸 - 놀아줘 조이는 항상 놀아달라고 치대고, 해피는 혼자 놀다가 언니랑 놀다 그래요. 그러면서 엄마옆에 엉덩이 붙이고 있지요. 정말 냥이같지요? ㅎㅎ 다른 곳에서도 보실 수 있어요. brunch.co.kr/@uchonsuyeon/892 강쥐 딸 vs 냥 딸 - 놀아줘 조이는 항상 놀아달라고 치대고, 해피는 혼자 놀다가 언니랑 놀다 그래요. 그러면서 엄마옆에 엉덩이 붙이고 있지요. 정말 냥이같지요? ㅎㅎ brunch.co.kr www.instagram.com/uchonsuyeon_joynhappy/ blog.naver.com/i2sky/222286897172 강쥐 딸 vs 냥 딸 - 놀아줘 ​​brunch.co.kr/@uchonsuyeon/892​https://uchonsuyeon.tistory.com/835https.. 2021. 3. 25.
강쥐 딸 vs 냥 딸 - 안아줘 엄마 아빠가 같은데 이리도 성향이 다르답니다. 그래도 언니라고 동생 챙기고 동생이라고 언니 챙기고, 날이 갈수록 사이좋게 놀아요. ^^ brunch.co.kr/@uchonsuyeon/877 강쥐 딸 vs 냥 딸 - 안아줘 엄마 아빠가 같은데 이리도 성향이 다르답니다. 그래도 언니라고 동생 챙기고 동생이라고 언니 챙기고, 날이 갈수록 사이좋게 놀아요. ^^ brunch.co.kr www.instagram.com/uchonsuyeon_joynhappy/ 2021. 3. 24.
귀엽지만, 엄마입장은 아직 녹지 않은 눈 위로 조이가 누웠어요. 두 번이나 그랬어요. 천사모양을 만드는 건 귀엽지만, 아이와 눈과 흙이 버무러지고 있는 현장. 엄마 눈엔 그래요 2020. 12. 20.
글씨연습의 연쇄작용 책읽으면 책따라 읽고 글씨쓰면 글씨따라쓰고 그림그리면 그림따라그려요. 맹모산천지교의 의미를 팍팍 알겠어요. ㅎㅎ 엄마 따라쟁이들. 그런데 엄마 화장안하는데, 왜 화장품은 그리 가지고 놀다 뽀개는지 모르겠네요. ㅎㅎ 2020. 12. 17.
그래, 얼마나 심심하면 배추를 날리며 파닥거리는 조이를 피해 해피는 작은 방으로 도망갔지요. 저러다가 엄마 머리위에 배추를 한 겹 올려두고 가네요. 그림을 그려두니 보면서 까륵거립니다. 허허허허허 엄마는 좀 피곤해. 둘이 그만 투닥거리고 얼집가면 좋겠다. 헤에... 코로나 미워. 2020. 12. 8.
전철안에서 조용히 시키는 법 지하철안에서 유튜브를 보는 조이. 점점 빨려들어가는 고개에 해피가 언니 머리를 떠들어 들여다 보더라구요. ㅎㅎ 식당에서 아이들에게 유튜브를 보이는 부모를 나쁘게 생각하지도 않았지만 좋게 생각하진 않았어요. 그런데 기차나 전철에서 유튜브라도 보여주지 않으면 가만있질 못하니 다른 방법이 없더라구요. 유튜브라도 있어 얼마나 다행인지 몰라요. 아이들 교육도 중요하지만 다른 사람에게 불편을 주지 않는 나름의 배려였네요. 2020. 8. 19.
엄마 조련사 와우. 아이들은 바른말만 하잖아요. 말도 많은 아이가 점점 바른 말을 조리있게 잘해서 무서워요. ㅎㅎㅎㅎ 브런치에서도 보실 수 있어요. ^^ https://brunch.co.kr/@uchonsuyeon/738 엄마 조련사 와우. 아이들은 바른말만 하잖아요. 말도 많은 아이가 점점 바른 말을 조리있게 잘해서 무서워요. ㅎㅎㅎㅎ https://uchonsuyeon.tistory.com/609 https://www.instagram.com/uchonsuyeon_joynhappy/ brunch.co.kr 2020. 8. 4.
눈탱이 밤탱이 그녀의 ‘안아병’ 눈탱이 밥탱이 되어서 그런 눈으로 집까지 안아달라고 하면 안안아 줄수가 없잖아요 에구 허리 팔.... 11kg 넘는 애야 엄마 근력부족해 2019년 8월초에 올린 그림 ^^ https://brunch.co.kr/@uchonsuyeon/518 눈탱이 밤탱이 그녀의 ‘안아병’ 눈탱이 밥탱이 되어서 그런 눈으로 집까지 안아달라고 하면 안안아 줄수가 없잖아요 에구 허리 팔.... 11kg 넘는 애야 엄마 근력부족해 brunch.co.kr 2020. 7. 9.
천국의 음식점 큰 식당도 아닌 작은 식당이라서, 엄마 조큼~ 부끄러웠어..... 사장님은 좋아하셨을까나. 2019년 8월 올렸던 그림 https://brunch.co.kr/@uchonsuyeon/527 천국의 음식점 큰 식당도 아닌 작은 식당이라서, 엄마 조큼~ 부끄러웠어..... 사장님은 좋아하셨을까나. brunch.co.kr 2020. 7. 9.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