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drawing195

붉은 한복을 입은 소녀. A Girl wearing red hanbok 취미로 그리면서 잘 안그려지니까 많이 속상하기도 했는데, 결국 취미로 그리는데 그럴 필요가 있나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참 다행이지요. 그래서 정말 어렵게 스타일을 점점 바꾸고 조금씩 연습삼아 그리고 있어요. 겨우 오랜시간만에 완성한 그림이랍니다. 원래 제 스타일과 많이 달라요. 인체데생도 고민하고 여러 고민끝에 나왔어요. 어느정도 해야겠다는 마음이 강하면 결코 완성하지 못하죠. 그냥 다 내려놓고 재미있게 그리려고요. 흐흐 2021. 4. 13.
강쥐 딸 vs 냥 딸 - 안아줘 엄마 아빠가 같은데 이리도 성향이 다르답니다. 그래도 언니라고 동생 챙기고 동생이라고 언니 챙기고, 날이 갈수록 사이좋게 놀아요. ^^ brunch.co.kr/@uchonsuyeon/877 강쥐 딸 vs 냥 딸 - 안아줘 엄마 아빠가 같은데 이리도 성향이 다르답니다. 그래도 언니라고 동생 챙기고 동생이라고 언니 챙기고, 날이 갈수록 사이좋게 놀아요. ^^ brunch.co.kr www.instagram.com/uchonsuyeon_joynhappy/ 2021. 3. 24.
디지털 초상화 (캐릭터) 커미션 작업 독서모임 운영진 프로필 커미션 캐리커쳐 *상업적사용 금지* #디지털초상화 #digitalportrait #illustration #drawing #초상화 #캐리커쳐 #캐릭터 #character 2021. 3. 2.
파란 꽃다발 한가득 설 연휴 때 시골 대신에 주말농장에 갔어요. 아이들이 마음껏 뛰놀 수 있는 작은 공간이 있어 참 다행이지요. 아이들이 노는 틈에 비닐하우스 구석에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답니다. 한낮의 요즘은 참 따스한데 비닐하우스 안이다 보니 등이 무척 따갑더라고요. 아이들이나 남편도 5분에 한 번씩 불러대는 통에 부서지는 집중력을 겨우겨우 끌어 잡아 완성했네요. 원래의 색상은 이보다는 푸른빛이 강한데요. 노을빛이 스며드니 다소 부드러운 인상의 그림이 되었어요 2021. 2. 13.
꽃같은 Girl 무작정 똑같이 그리는 건 적성에 참 안맞아요. 하지만 그렇게 그릴 수 있어야 창작했을때 기본이 되지요. 다시 초심으로 돌아와 인체댓생도 하고 인물화도 그려보고 그래요. 여러모델들을 보다 마음에 들면 그리지요. 완전 똑같이 그릴 실력도 아직 안되는지라. ㅎㅎ 제 느낌을 조금더 더해서 머리와 손가득 꽃을 더해주었어요. 열심히 그려서 나만의 느낌이 잘뜩 멋지게 들어간 그림을 그리고 시페요. 조금씩 조금씩. 2021. 2. 10.
해피 둥지에 있는 것은 양말을 개면 짝이 안 맞는 게 10개는 넘었는데, 다 침대와 벽 사이에 있었나 봐요. 허허허. 그리고 자꾸만 줄어드는 레고 블록들도 많이 찾았네요. 아직 손 안 닿는 곳은 나중에 침대 옮길 때 꺼내야겠어요. 곧, 이 집착도 지나가리라... 2021. 1. 29.
꽃과 아이들 지난 주말은 봄이 온 것 같더라고요. 주말농장의 따스한 날씨로 아이들은 오랜만에 흙놀이를 했어요. 그리고 벌써 새싹이 올라오는 꽃들도 있더라고요. 꽃이 잔뜩 피어오르면 아이들이 그 사이로 돌아다니며 엄마 속을 썩이겠지요. ㅎㅎ 2021. 1. 26.
붉은 옷의 소녀. 티나 타마시로라는 모델을 그렸어요. 정면을 그리는 건 좌우대칭때문에 참 어렵네요. ㅎㅎ 갈수록 부족함을 느끼며 열심히 노력해봅니다. ㅎㅎ 2021. 1. 24.
토끼소녀 bunny girl 2021. 1. 23.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