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drawing 199

보색대비 오드아이 걸~

가장 좋아하는 컬러조합은 보라-노랑 보색대비예요. 이 그림은 원래 몇달 전부터 시작했던 건데, 본래 이미지와 상당히 달라졌네요. 허허. 그림 공부가 많이 되었어요. 어떤 걸 어떻게 잘 그리고 싶다는 생각은 딱히 없어서 여러 작가의 스타일이나 튜토리얼을 참고해서 공부하며 그려요. 그러다보니 내가 정말 뭘 그리고 있나 하는 생각이 문득 들더라고요. 그래서 원래 자주 그리고 좋아했던 그림 방향으로 하니까 완결이 나는거 있지요. 정말 대작가들이 많아서 그런분들에 비하면 명함도 못내밀지만, 취미로 아름아름 그리는 재미가 아주 좋크든요~ ㅎㅎ

즐겁기만 하면 되었죠. 뭐

아이들을 위해 여름에만 개장하는 물놀이장은 여러 수고가 들어요. 남편이 이른 아침 물을 담아 낯 동안 놀 수 있게 하고요. 벌레 들어가면 망으로 일일이 꺼내 주지요. 이틀 연속 놀 때엔 밤에 약도 잘 개어 넣어두어야 해요. 튜브가 날아갈까 봐 관리도 잘해야 하지요. 여러 수고가 들어가건만... 작은 대야에서 한참을 놀더라고요. 장난감 잔뜩 사다 줬지만, 포장지에 더 메달리는 고양이처럼요. 그래, 네가 즐겁다면 된거겠지.

붉은 한복을 입은 소녀. A Girl wearing red hanbok

취미로 그리면서 잘 안그려지니까 많이 속상하기도 했는데, 결국 취미로 그리는데 그럴 필요가 있나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참 다행이지요. 그래서 정말 어렵게 스타일을 점점 바꾸고 조금씩 연습삼아 그리고 있어요. 겨우 오랜시간만에 완성한 그림이랍니다. 원래 제 스타일과 많이 달라요. 인체데생도 고민하고 여러 고민끝에 나왔어요. 어느정도 해야겠다는 마음이 강하면 결코 완성하지 못하죠. 그냥 다 내려놓고 재미있게 그리려고요. 흐흐

강쥐 딸 vs 냥 딸 - 안아줘

엄마 아빠가 같은데 이리도 성향이 다르답니다. 그래도 언니라고 동생 챙기고 동생이라고 언니 챙기고, 날이 갈수록 사이좋게 놀아요. ^^ brunch.co.kr/@uchonsuyeon/877 강쥐 딸 vs 냥 딸 - 안아줘 엄마 아빠가 같은데 이리도 성향이 다르답니다. 그래도 언니라고 동생 챙기고 동생이라고 언니 챙기고, 날이 갈수록 사이좋게 놀아요. ^^ brunch.co.kr www.instagram.com/uchonsuyeon_joynhappy/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