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집짓기 6

양평, 눈이 지나간 자리, 장작 그리고 비닐 하우스

따뜻했던 날씨 덕분에 다시 양평에 가겠다는 마음을 먹고 토요일 이른 시간 양평으로 출발했다. 제법 서울의 날씨가 따뜻해진 탓에, 눈이 왔음에도 어느새 흔적 찾기가 어려웠는데, 양평에 들어서자마자 눈이 보인다. 얼어붙었던 강 위로 눈이 바람에 쓸려지나 간 자리가 보였다. 세미원, 두물머리부터 이런 모습이 알래스카 같아 신기했다. 도착 예정시간이 12시였는데, 조금 늦게가고 싶었지만 주식 팔아 산 장작 때문에 서둘러 갔다. 주식판 돈이 주식에서가 아니라 현실에서 활활 타오르게 되었다. 커피를 내려주면 장작 정리하는 걸 돕겠다고 했건만 남편이 거절했다. 나는 믹스커피 2봉을 탄 커피잔을 쥐어주고 놀기 시작했다. 하지만, 아이들은 엄마를 쉬게 해주지 않는다. 땅이 얼어 배수가 되지 않은 탓에 눈이 녹아 바닥을 ..

작은 집을 짓는다면, 여길 한 번 꼭 보세요. Tiny House information

www.youtube.com/channel/UCoNTMWgGuXtGPLv9UeJZwBw Living Big In A Tiny House My name is Bryce, and I'm passionate about small space design. Join me on my travels as I journey to find the very best tiny homes, alternative dwellings and stories of downsized, eco-friendly living. I'm not just watching from the side-lines though! I als www.youtube.com 뉴질랜드 사람 Bryce가 소개하는 작은 집들이에요. 하루에 한두번은 들어가서 이집 저집..

지하수 뚫고 비료주고

텃밭을 하려다 보니 물이 제일 시급해서 거금을 들여 지하수를 뚫기로 했다. 그간 모아 온 쌈짓돈으로 굴린 주식에서 백만 원을, 남편도 모아둔 용돈에서 백만 원을 각출해서 넣기로 했다. (주식 팔고 나서 30만 원 넘게 오른 건 좀 슬펐다. 하하ㅜㅜ) 그리고 나머지 돈은 대출받은 돈으로 해결했다. 남편이 열심히 눈팅하는 카페에서 가장 평이 좋은 업자에게 맡겼고, 남편이 두 눈 부릅뜨고 이른 아침부터 지켜봤는데 평대로 성실히 작업해주셨다. 원래 논을 메운거라 좀 파다 보니 냄새나는 진흙 같은 게 올라와서 걱정이었는데, 다행히 120미터가량에서 80톤 정도의 지하수를 파냈다. 대박 으흐흐 중간에 악취 나는 구역이 좀 걱정스럽긴 하지만, 걱정한다고 바뀔게 아니므로 패쓰 요즘 샌드위치 도시락 만들어 먹는다. 오며..

보강토 + 석벽 쌓기

집을 짓기 위해서는 흙을 돋아야 하는데, 흙을 돋고 1년은 지나야 지을 수 있다고 한다. 흙이 다져지는 시기가 필요하다. 집 짓는 것도 휴지기가 있는 게 같은 이유일 것이다. 그전에 일단 칡넝쿨들이 범람하지 않도록 농약을 쳐야 했다. 물론 이런 모든 노력들은 남편이 한다. 나는 그저 차에 몸을 싣고 가서 애들만 돌볼 뿐이다. 남편은 우리를 근처 지평레포츠 공원에 두고 농약을 치러갔다. 코로나로 사람이 많은 곳에는 안 가고 있는데, 이 공원은 참 한가해서 좋더라. 이 넓은 곳에 전체 인원이 10명은 되었던가. 오래간만에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었다. 농약을 치러간 남편이 전화가 왔다. 흙차를 발견해서 따라갔다 오겠노라고. 땅계약을 한 후로 여기저기 흙을 알아보았지만, 코로나로 인해 더더욱 위축된 경기..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