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calligrapy 3

누구도 어제를 바꿀 수 없다

침 루틴으로 중국어와 영어를 공부하고 인체 데생 연습을 해요. 그리고 예전 열심히 하던 때를 떠올리곤 하지요. 저는 30대 중반까지 인천에 살았어요. 그래서 전철 안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았죠. 그 시간에 그림도 그리고 영어공부나 한자 공부를 열심히 했어요. 왕복 4시간이 걸리던 때도 있으니 제법 많은 시간을 나 자신을 위해 투자할 수 있었죠. 어느 순간부터 책을 주로 읽고 게임을 하기 시작했어요. 그리고 영어공부에 집중하다 보니 우선순위에 밀려 못하게 된 것들이 많았죠. 그 순간들이 떠오르면 생각합니다. 꾸준히 지금까지 했다면 지금 얼마나 달라졌을까? 그런 마음으로 매일 아침 책상 위에 앉아 아침 루틴을 따라갑니다. 일 년 뒤, 이년 뒤 만족스러운 나 자신을 떠올리며요. 아니 적어도 후회하지 않는 나를 ..

타인을 이기는 자는 힘이 있지만,

정자체 쓰기 연습을 하고 있어요. 조금씩 나아지고 있어 기쁘네요. 마음에 드는 문구가 있어서 써보았어요. 판타지 소설보면 표지에 있는 타이포그라피가 있잖아요. 그런 느낌을 조금 넣어보았어요. 연습해서 그런 스타일도 써보고 싶네요. 하루하루 나 자신을 이기려고 노력하고 있어서. 하지만 쉽지 않네요. 특히 침대에서 자야할때 자고 눈 떠야할 때 눈뜨는게 참 어려워요. 최근에 라는 책을 읽었어요. 읽으면서 끄덕끄덕거리며 실천하는 것도 좀 있지만, 한밤의 고요한 시간을 포기하기가 어려워요. 애들은 엄마가 깨면 같이 깨더라고요. 그래서 아침에는 일찍 일어나도 무용지물일 때가 많거든요. 그러다보니 점점 늦게자고 늦게 일어나네요. ㅎㅎ 이건 고치긴 고쳐야겠지요. 코로나로 독박육아 중인데, 정말 다음주 부터는 일주일에 ..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