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여행 3

춘천 가볼만한 곳 찾아가는 길

양평에서 춘천가는 길은 참….. 남편이 내비말을 잘 안듣고 나갈 곳을 몇번 지나서 마음이 그랬네요. 흐흐 그것은 이 힘든 여행의 전초전이었지요. 흐흐 #횡성휴게소 간만에 마약(매직)핫도그를 샀는데 그세 5천원으로 올랐네여. 강을 바라보며 잠시 사진만 찍고 목적지로 갔어요. 원래는 초원목장을 가려고 했는데 당나귀타기 체험은 주말만 된다고 해서 제이드가든을 가기로 했답니다. 그런데 남편이 나가야할 곳에서 못나가서 꿈자락 어린이공원을 먼저 가기로 했어요. 아, 그런데….. 이 공원에 규칙은 ‘발등을 덮는 운동화’를 신어야 한다는 거죠. 둘째는 서럽게 엉엉 울어서 근처 시장을 찾아갔어요. #춘천중앙시장 제법 시장이 크고요. 평일 낮인데도 유동인구도 좀 되더라구요. 아동화는 골목 끝집에서만 팔더라고요. 애들 신발..

[70/100 - 100개의 글쓰기] 여행하는 삶의 자세

여행을 가면 가만히 있지 못한다. 버스시간과 루트까지 철저히 짜서 가기 때문에 숨 가쁘게 돌아다니며 관광하는 편이다. 나의 이런 여행패턴이 바뀐 건 남편을 만나면서부터다. 남편은 여행 장소와 잠자리 정도만 정하고 발 닿는 대로 간단다. 나와 정 반대다. 나는 여행 자체보다 여행 계획 짜는 걸 즐긴다. 완벽한 여행 계획을 짜는 게 최고의 목표였다. 갖고 있는 돈과 시간을 최대한 뽑아서 알차게 즐길 수 있다고 자부한다. 그런데 이런 여행은 사진으로 뒤돌아보아야 제대로 여행 느낌을 알게 된다. 한참 스윙댄스를 출때의 일이다. 유명 외국인이 와서 제너럴(소셜댄스)할 때면, 나는 촬영하는 다른 사람들과 다르게 직관했다. 카메라의 뷰파인더로만 보다보면 찍는데 열중해서 정작 그들이 내뿜는 에너지나 느낌을 알 수가 없..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