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일기 17

엄마쇼파를 지켜라

https://brunch.co.kr/@uchonsuyeon/657 엄마쇼파를 지켜라 다들 코로나 때문에 가내 평안하신가요? 저희는 쇼파쟁탈전로 하루를 보냈습니달. 엄마 칼은 골프채 모양의 딱딱한 인형이었고요, 조이님의 칼은 유리병 수세미였습니다. 초반전은 엄마가 유리했습니다. 요리저리 팔을 휘두르는 날렵한 동작에 조이님이 힘겨운 싸움을 해야 했거든요. 하지만 후반전으로 가서 조이님은 마법의 문장을 외쳤습니다. - 엄마는, 그냥 이렇게 이렇 brunch.co.kr

나는 자각 없이 살고 있습니다

https://brunch.co.kr/@uchonsuyeon/598 나는 자각 없이 살고 있습니다 커피 한잔을 사들고 나오는데 커피숍 사장님의 얼굴에 미소가 떠오른다. 그러자 내가 상냥하게 웃으면서 주문했던 게 떠올랐다. 그리곤 깨닫는다 - 아 내가 기분이 좋았구나 사실 들어가기 한참 전부터 무엇을 살지 결정했었다. 캐러멜 시럽 머핀을 살 요량으로 기분 좋게 들어갔고 캐러멜 시럽 머핀과 남편이 좋아하는 블루 베리가 든 머핀 두 개를 집었다. 그리고 씁쓸 brunch.co.kr

여행을 떠날거다.

남편의 휴가일정과 내 휴가일정이 거의 맞지 않아서 결혼후 휴가여행은 한번 정도 간 것같다. 이번엔 다행히(?) 내가 반백수라 남편일정에 맞춰 휴가를 갈 수 있게 되었다. 남편이 하는 일은 프로그래머인데, 프로젝트 프로그래머인가 뭔가 설명해도 잘 모르는 뭔가를 하고 있다. 더군다나 공공기관이나 금융기관에 파견나가서 프로젝트단위로 일을 하기때문에 갑의 눈치와 회사의 눈치를 한꺼번에 본다. 그래서 휴가가 늘어지거나 못가거나 급작스레 주말에 출근한다던가 변수가 많다. 다행히 이번엔 프로젝트 사이에 5일가량 시간을 빼서 드디어 여행을 가보기로 했다. 둘째가 떠나는 첫여행일거다. 명절때 시댁, 친정가는 일은 여행이 아니므로 제외! 경주와 남해를 둘러보기로 했다. 경주는 결혼전에 홀로 여행을 다녀온 적이 있다. 기차..

[43/100 - 100개의 글쓰기] 장화를 신은 아이들

어려서부터 물놀이를 좋아했던 것 같다. 엄마는 만나기만 하면 하는 말이 있다. (5세 전) 깨끗이 씻어놓으면 사라져서 물웅덩이에 머리를 감고 ‘만세’를 불렀다는 에피소드다. 나는 산보다 물이 있는 바다나 강이 아직도 그렇게 좋다. 이렇게 비 오는 날도 상당히 좋아한다. 단, 바라보는 입장에서 말이다. 이런 날씨엔 유감이지만 유모차보다는 걸어서 아이들을 등원시키는게 낫다. 유모차를 비 오는 데 방치했더니 어디선가 삐걱거리는 소리가 심해졌다. 어제는 비가 주룩주룩 오는 창문을 본 큰 딸이 어린이집 가기 싫다며 한참을 생때를 부렸다. ‘안 가면 화낸다’는 가벼운 협박에 겨우 소파 밖으로 나서 등원했다. 대신에 작은 보상으로 젤리슈즈 대신 장화를 신겨주었다. 두 아이가 장화를 신은 모습이 참 귀여웠다. 조금 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