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이프 my life/아무말 talking

나는 자각 없이 살고 있습니다

by uchonsuyeon 유천수연 2020. 1. 17.
반응형

https://brunch.co.kr/@uchonsuyeon/598

 

나는 자각 없이 살고 있습니다

커피 한잔을 사들고 나오는데 커피숍 사장님의 얼굴에 미소가 떠오른다. 그러자 내가 상냥하게 웃으면서 주문했던 게 떠올랐다. 그리곤 깨닫는다 - 아 내가 기분이 좋았구나 사실 들어가기 한참 전부터 무엇을 살지 결정했었다. 캐러멜 시럽 머핀을 살 요량으로 기분 좋게 들어갔고 캐러멜 시럽 머핀과 남편이 좋아하는 블루 베리가 든 머핀 두 개를 집었다. 그리고 씁쓸

brunch.co.kr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