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 3

동생네가 놀러왔어요.

여동생은 인천 살았는데 남양주로 아파트 분양을 받고 분가했어요. 시집살이 20년. 띠옹. 결혼을 좀 일찍 했거든요. 삼 남매를 키우고 있답니다. 오라고 해도 해도 가게로 바쁘기도 하고 시댁식구 챙기느라(분가했어도;;) 좀처럼 기회가 안 생기더니 마침 애 셋 치과 가는 김에 시간이 되어서 들렀어요. 토요일 오후쯤 오고 일요일 또 출근한다고 아침 일찍 갔네요. 점심즈음 오겠지해서 사둔 꽃모종을 두고 기다렸어요. 오면 같이 심어야지 하고요. 날씨도 비가 오는 지라 수영장놀이도 못하겠거니 하고 같이 앵두나 따자 그랬지요. 애 셋 치료다 보니 각자 시간이 오래 걸려서 오후 3시가 넘어서 왔어요. ㅎㅎ 그전에 꽃은 제가 심고요. 종이꽃이라고 아실까요. 저도 첨 보는데, 비가 오니 딱 다물던 꽃잎이 날이 좋아지니 활..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