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농막 6

참새의 모래 샤워, 그리고 수레국화는 내 꽃밭 밖으로

땅에 구멍이 있다고 하는 말에 잡초를 뽑다 말고 들여다보았다. 개미구멍이겠지 했건만 두더지라도 다녀갔나 싶은 크기다. 남편이 이게 뭔가 하면서 고민했다는데, 어느 날 보니 참새들이 와서 모래에 몸을 비비고 가더란다. 예전 다큐에서 새들이 모래에서 샤워, 목욕을 하면서 몸에 있는 벌레들을 털어낸다고 했다. 우리 땅의 흙이 마사토라 참새들의 목욕터가 되었나 보다. 선녀탕 같네. 참새탕? ㅎㅎ 그리고 삼각형 텃밭의 수레국화는 다 뽑아내었다. 그리고 옆 땅에 잘 심었다. 옆 땅은 꽃땅으로! 아기자기하게 심어둔 나의 꽃들이 수레국화에 덮여 모양도 엉그러지고 햇볕도 못 받으며, 전체적인 균형도 엉망이라 뽑아냈다. 뽑아내고 나니 이리 시원하고 예쁜걸. 그리고 빈자리에 작은 꽃들을 사다 심었다. 노지 월동되는 다년생으..

4월의 양평 - 모종심기 등등

이번 주말은 특히나 바빴다. 남편은 정화조 공사 마무리를 직접 했고, 나는 모종을 사다 열심히 심었다. 와... 가운데 도랑 위쪽에 풀떼기는 라벤더라고 해서 씨 뿌려서 키웠는데, 아무리 봐도 아닌 거라. 이미지 검색을 열심히 해보니 잡초..???? 라벤더 씨앗 뿌렸는데, 이런 일도 있나????? 만약 잡초가 생겼다면 여기저기 생겼어야 하는데 딱 씨부린 자리에만 생겨서 당연히 라벤더인 줄 알았다. 지난주까지는 싹이 작아서 몰랐다. 라벤더도 처음 키워보고. 하하. 열심히 뽑고 자세히 보니 아주 작은 싹들이 있던데, 너네들은 라벤더이길 바라. ㅜㅜ. 아 그럼 데 라벤더 싹이 깻잎 싹 하고 아주 비슷하다. 어쩌면 깻잎 싹인 줄 알고 뽑아버렸을 수도 있어. 허허허 일주일이 지나니, 옮겨 심어둔 수레국화들도 제자리..

농막에 정화조를 놓을 것 같네요

와 양평쪽 조례가 바뀌어 허가제였던 정화조가 신고제로 바뀌었네요. 그 차이가 무엇이냐! 토목설계비나 기타 필요한 사전작업이 사라졌다는 거죠. 그렇다보느 예상 비용이 반 정도로 줄었어요. 350만원에 설치가 가능하다고 해서 곧 할듯합니다. 이제 화장실 사용이 편해지고 세면대도 생기겠네요 ㅎㅎㅎ 남편이 정화조 설치를 서두르고 있어요. 왜냐면. 작년에도 한둘달만 신고제로 했다가 바로 허가제로 바뀌었다고 하네요. 이것도 곧 바뀔지도 모른다고 하니 서두르는 거지요. 정화조 필요하신 분들 서두르세요~~

디딤석 쌓기 (2) + 롤잔디 너 왔니?

롤잔디 너 왔니? 1박을 해도 되니까, 여유가 좀 생겨서 토요일 10시가 넘어서 출발했다. 도착은 12시 반쯤? 오며 가며 봐 둔 곳에 잔디를 팔길래 가서 문의하고 주문을 했다. 배송료까지 27만 원 들었고, 사장님이 트럭으로 가져다가 바닥에 쏟아붓고 가셨다. 나중에 남편 말이 좀 많이 온 것 같다고 오래된 잔디를 좀 더 섞어서 보내준게 아닌가 하더라. 잔디에서 농약 뚜껑도 나오고 지렁이도 나오고 개구리도 나오고. ㅎㅎ 자자. 이제 노동 쒸작~ 위 사진은 아마 딸이 찍은 듯? 남편이 이렇게 일을 열심히 잘할 줄 몰랐데.... 나 원래 일하면 열심히 한다웅. 미친 듯이 한다웅. 나중에 그만 좀 하라고 말리더라....;; 안쪽엔 나 혼자 하느라 작은 디딤석들 위주였다. 남편을 시키면서는 무거운 애들을 차근히..

야! 측량! 그리고 컨테이너 하우스. 농막

오늘 오전에 드디어 측량을 마쳤다. 꼼꼼히 두 눈으로 확인하는 남편님은 오전 회사 땡땡이치고 땅으로 갔다. 참 바지런하고 집요하다. 남편은 잘 만난 듯. 나의 부족함을 제대로 채워주는 그대 멋지긴 하지만... 두둥!!! 측량도 없이 석축부터 쌓았는데, 글쎄 50cm나 안쪽으로 석축을 쌓았단다. 허헐. 5cm도 아니도 50cm라니. 하하하하 아놔. 그렇게 측량을 먼저 하자고 노래를 불렀는데, 이제 어쩔 거임. 아놔. 거기에 작은 꽃밭을 만들면 된다고 하는데, 아래쪽에 예쁘게 꽃밭 만들면 우리는 안 보이는 자리임. 남편 보면 등짝 한번 스매싱 해줘야지. 나중에 집 지을 때 석축 옮기거나!!!!!!! 내 땅!!!!! 땅 사면 측량부터!!!!! 아, 참 원래 일정보다 측량일정이 앞당겨져서 콘테이너 하우스도 토요..

농막 선택은?

바야흐로 농막을 선택해야 하는 시기가 왔다. 남편은 생각보다 빠릿빠릿하게 준비해나가고 있고, 빨리 농막 놓고 농사를 짓고 싶어 한다. 농사 체질임을 다시금 체감했다. 가장 고민이 되는 부분이 농막이라 한참전부터 알아보고 있다. 주로 남편이 기능과 가격대를 고민하고 있고 나는 그냥 디자인만 머릿속에 담아두고 있다. 실상 내가 원하는 디자인 - 외국의 tiny house- 스타일대로 제작하자니 금액대가 예산안에서 천만 원 이상을 더 줘야 했다. 양평을 오고 가며 농막 제작 업소도 있어서 견본도 찾아보고 인터넷으로도 찾아보았다. 디자인 요소가 가미된 곳은 총 두 곳이었다. (약 1500만원 가량 기준으로 디자인 예쁜 집이예요. 2천500만원 정도주면 어디든 예쁘게 해주긴하더라구요.) 타이니 아일랜드 https..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