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my life/생활 life

정리 육아

uchonsuyeon 유천수연 2020. 12. 4. 09:49
반응형

독박육아한다고 짜증만 낼 순없지. 

언젠가 적응하게 된다.

아이들이 옥터넛을 보고 있고 종종 내 무릎이나 등을 타고 올라와서 상당히 방해하지만, 나름 적응하면서 일을 한다.

어제는 대청소하면서 큰 아이를 반협박하며 일할 것에 대해 설명해주면서 시켰더니 말끔하게 해내더라. 아침에도 이 깨끗함이 좋지 않냐. 이걸 우리 유지하자며 말했더니, 어젯밤 바닥에 깔아둔 의자들을 세워 정리해놓았더라. 엄마보다 깔끔쟁이가 될 싹이 보인다.

얼마나 유지될지 몰라도 일주일에 단 하루라도 만들고 유지해야지. 내 삶은 이대로 지저분해도 별게 없으나 아이의 미래는 너무도 기니까.

어제 무리해서 청소했는가. 팔땡겨 흐흐 ;ㅂ;)

반응형

'라이프 my life > 생활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 치유, 마보앱  (0) 2020.12.11
먹는 것과 먹고 싶은 것의 간극  (0) 2020.12.04
정리 육아  (0) 2020.12.04
아이의 말 때문에 상처받았다  (0) 2020.11.23
앱. 루티너리 추천 강추추추추  (2) 2020.11.17
분노의 파이어핏 만들기  (0) 2020.1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