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my life/이런저런

먹는 것과 먹고 싶은 것의 간극

uchonsuyeon 2020. 12. 4. 16:41
728x90

있는 재료(미리 계획해서 구입하긴 하지만, 아이들이 먹을 수 있는 것 위주)를 사용해서 요리를 해서 먹는다. 그래서 실제 해먹는 것과 먹고싶은 것의 간극이 너무 크다. 

그래서 요즘 자기 전에 먹고 싶은 것들이 엄청 생각난다. 좋아하는 식당들이 떠오르고 돈까스의 육즙이 떠오르고 기억 안나는 어떤 맛집의 향이 코끝을 스친다. 내일은 그 중 하나라도 시켜먹자라고 스스로 위로를 하며 잠이 든다. 

그리고 다음 날 아침, 있는 재료들로 또 요리를 한다. 

하지만 나는 먹고 싶은 건 꼭 먹는 편이고, 무의식에 각인 된 먹고 싶었던 리스트는 기회가 생기면 놓치지 않는다. 그런데 그 기회가 되면 그 순간 먹고 싶은게 아니라 먹고 싶었던 리스트에서의 음식을 시켜먹게 되는 거지.

먹고싶은게 많은 꿈많은 40대. 히히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