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my life/생활 life

신종 우체국사기같은 실수

uchonsuyeon 유천수연 2021. 3. 15. 12:08
반응형

지난 주말에도 주말농장에 있었다. 그런데 문자가 하나 왔다. 우체국 택배가 올텐데 착불이란다. 마침 책선물이 오기로 했던지라 그거리라 생각했다. 상호명이 의아하긴 했으나 어찌되었던 뭔가 온다니 우체국 착불결제를 미리했다. 거금 4500원.

주말을 보내고 월요일, 가계부를 정리하다 그 돈이 생각나 택배를 찾아보았으나 없네. 배송조회를 다시보니 도착한 곳은 무안이였다. 헐.

와 이런. 우체국에 전화해보니 보낸업체가 잘못 등기한 관계로 자기들의 문제는 아니기때문에 보낸 업체에 문의해주겠다고 하며 통화를 끝냈다.
하하 완전 피싱당한 기분이네. 와. 우체국 전용카톡대화라고 철썩같이 믿은 게 바보같아. 피싱 당한 사람 가엽게 보지 말아야겠다.

반응형

'라이프 my life > 생활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트코인 수익율 540% ??  (0) 2021.04.27
아. 잡초같은 인생이라 하지마라  (0) 2021.03.15
신종 우체국사기같은 실수  (0) 2021.03.15
첫 실링왁스 놀이  (0) 2021.02.09
멘탈이 탈탈탈  (0) 2021.02.09
넷플릭스 굿쯔가 왔어요  (0) 2021.0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