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my life/생활 life

아이는 잘못이 없다

uchonsuyeon 유천수연 2021. 5. 27. 14:41
반응형

 

아이는 잘못이 없다.

아이가 잘못했다면 그건 부모가 잘못해서 일 확율이 매우 높다.

우리 아이는 자유분방해서 엄마말 잘안듣는다고 생각했다.

어느 날 남편이 차에서 아이패드 보는 걸 금지시켰다. 그 이유(눈에 안좋은 점)를 설명하면서. 그러자 아이는 곧 납득했고 합의했으며 그 후로 차에서 아이패드를 보지 않는다. 그리고 엄마인 나도 아이들이 두눈 뜨고 있을땐 핸드폰을 보지 않는다. (나는 차 모서리 공포증이 약간 있어서 다른 곳에 집중해야하는 편이다;) 

아이가 집에 들어오면 TV부터 켜고 놀다 그대로 밥을 먹는다. 내년이면 학교도 가야할 아이가 어떤 교육도 없이 놀고만 있다. 노는 걸 적극장려하지만, 마냥 노는 것과 원칙을 가지고 노는 것은 다르다. 그래서 나도 원칙을 세우기로 했다. 아이가 들어오면 TV 없이 밥을 챙겨 먹이고 같이 한글과 수학공부를 하고, 운동(닌텐도 스위치, 링피트와 댄스;;)을 한 후에 씻고 놀다 정리 조금하고 잠이든다.

반항을 좀 하긴하지만 엄마의 더 큰 반항에 수그러들고 있고 차츰 적응하고 있다.

특히나 둘째는 말이 느려서 인지발달도 느린줄 알았더니 누리과정교재를 같이 하면서 나의 큰 오판이였음을 알게되었다. 첫날에 집중력있게 1/3이나 풀어버리고 알지 못할 거라는 많은 부분을 제대로 알고 있었다.

나는 내 편의대로 아이를 판단했나보다. 내 편의대로 시간을 사용하고.

아이들이 나처럼 게으르고 자기멋대로 살지 않도록, 이제부터라도 노력하고 있다. 그러자니 나부터가 부지런해져야한다. 1석 2조인가. 흠.

하지만 양말묶어서 빨래통에 넣은 남편의 양말은 그대로 세탁해서 그대로 옷장에 넣어놓지. 음하하하하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