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이프 my life/생활 life

[75/100 - 100개의 글쓰기] 시간의 결을 빗질하는 사람

by uchonsuyeon 유천수연 2019. 9. 2.
반응형

 

 

 끝없이 이어지는 시간의 바다에서 나는 시간의 결을 찾아 빗질하는 사람이다.  

 일렁이는 드넓은 시간의 바다에서 시간의 결들을 찾아 그것들이 엉키지 않도록 아름답고 큰 시간의 빗으로 빗어준다. 빗어내리고 빗어내리기를 여러 번 하다 보면 잠시 정돈된다. 그러나 이내 곧 어디가 처음인지 어디가 끝인지 알 수 없게 다시 한데 뭉쳐져 버린다. 그래도 나의 일은 시간을 빗질하는 사람이라 다시 같은 일을 반복하고 반복한다. 내가 무엇을 하는지 모르던 때부터 내가 무엇을 하는지 아는 지금까지 빗질하는 걸 멈추지 못한 채 계속 같은 행동을 반복한다. 내 삶이 끝난다면 이 일도 끝을 맺겠지. 

 빗질을 잘하다보면 언젠가 시간의 결들을 예쁘게 땋는 일도 할 수 있을 거다. 그렇지 못하더라도 내가 곱게 빗어주었던 걸 시간의 바다는 기억할 거다. 아니 기억하지 못해도 괜찮다. 내가 기억할 테니까.

 나는 오늘도 시간의 결을 찾아 그렇게 빗질을 해나간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