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my life/매주하는 주말농장여행

뽕나무의 번식력

uchonsuyeon 유천수연 2020. 10. 5. 14:07
반응형

뽕나무에 뽕벌레가 생겨 가득 열린 열매를 제대로 먹어보지도 못했다. 이 흰 뽕벌레의 외관이 실타레같아 상당히 별로라 식욕도 떨어진다. 그래서 대부분의 열매들은 바닥으로 떨어졌고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

 아니 그런데 이 부근에 미니 뽕나무들은 무엇인지. 이토록 번식력이 좋은 줄 몰랐다. 음. 그래서 오디주가 스테미너 음식인건가?? ㅎㅎㅎㅎ 이러다 뽕밭되겠네.

반응형

'라이프 my life > 매주하는 주말농장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결국은 이리 끝나네  (0) 2020.10.31
가을의 끝자락  (0) 2020.10.26
뽕나무의 번식력  (0) 2020.10.05
주말농장 꽃일기  (0) 2020.10.05
주말의 사치. 초놀이. 양고기  (0) 2020.08.26
먹파리의 습격  (0) 2020.08.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