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my life/매주하는 주말농장여행

장마가 끝난 줄알았지? 계속....

uchonsuyeon 2022. 8. 1. 14:15
728x90

내리쬐는 태양을 보며, 한여름이란 이런 거지를 외쳤건만 다시 비가 후드득 내리네요. 

요 근래에는 왜 그런지 꽃보며 행복감을 아롱아롱 느끼고 있지 않아요. 왜 그럴까요? 무한 잡초에 질린 건지 아니면 생각보다 커져버리고 울창한 꽃밭에 속상한 건지 모르겠네요. 

목수국도 작년보다 꽃알(?) 자체도 실해지고 줄기도 튼튼하니 보기 좋습니다~ 작년엔 작은 꽃 무더기에도 휘청거리는 줄기였는데 말이죠. 

토요일엔 저리 화창하다 일요일엔 폭우가 쏟아지데요? 이러니 작물들이 망해갈수밖에요. 초당옥수수는 수분기가 많아서 그런지 빼곡해지는 자리마다 곰팡이가 피었고요. 더러 껍데기 밖으로 옥수수 끝이 터져 나와 망하기도 했네요. 위로도 옆으로 잘 자라길래 기대 꾀나 했는데 망했어요. 망했어. 

토마토들도 비맞아서 그런지 바닥에 많이 널브러져 있어요. 찰토마토는 생각보다 많이 나오지 않았고 벌레 먹은 게 많아서 몇 개 못 먹었어요. 이제 딱 그런 시기인지, 고추에도 애벌레들이 집을 짓기 시작했네요. 무농약의 최후인걸까요? 

주말농장을 한다는 말에 아는 분이 '그럼 이제 농사짓는 법 좀 배웠겠네요?'라고 물으시는데, '농사는 하늘이 짓는 거다'라고 멋지게 말씀드렸거든요. 날씨는 어찌하지 못하니까요. 남편에게 말하자 "농사는 '날씨, 퇴비, 농약'이 결정짓는 거다"라고 하더라고요. 저농약, 무농약으로 주말만 돌보니 소출도 이러네요. 참, 작년부터 기대하고 고대하던 자두는 벌레들이 다 먹어버리고, 대부분 비 맞고 썩어 떨어졌어요. 작년에 두 개 먹었던 건 천운이었나 봅니다. ㅎㅎ 벌레시 키들... 내년엔 두고 보자... 

아... 그리고... 꽃밭에 뿌린 씨들은 다 어디간걸까요? 왜 뿌린 씨들은 안 올라오고 달맞이꽃들이 자꾸 피는지요?  

남편의 로망은 '애들을 즐겁게 하기'라서, 저 토란잎도 식용이 아닌 애들 우산용으로 작년부터 키우고 있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