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021/06/01 2

[인생 기록 노트] 한 권 없어요?

평생을 기록하는 [인생 기록 노트] 한 권 있나요? 사진의 양장 노트는 92년 12월 동생이 생일 선물로 사준 것이다. 내 평생 가장 비싼 노트다. 92년 당시 만원이나 했다. 종이질도 제법 좋다. 내지도 다양한 형태로 구성되어 있어 재미나게 활용 가능하다. 표지와 비슷한 느낌의 꽃이 난무하는 원형의 리스 모양 그림도 있다. 취향타는 스타일의 노트지만 제법 고급지다. 당시 중학생이였던 나는, 노트에 무엇을 적을지 한참 고심하곤 했다. 미래의 나에게 말하듯 그 당시의 취향(좋아하는 가수, 배우, 좋아하는 노래)들을 적어 넣었다. 노트를 아껴서 가끔 생각날 때만 적었다. 그 기간이 1-2년이 되기도 3-4년에 한 번이 되기도 한다. 멀리 가거나 바쁜 일이 있을 땐 잘 적지 않았다. 그래도 꾸준히 거의 30년..

꽃밭이 무성해지는 [양평 욕망 꽃밭]

나의 이 작은 꽃밭을 무어라 부를까 고심하다. 양평 욕망 꽃밭이라고 부르려 한다. 사실 경쟁 꽃밭인데 그건 좀 이상해서. 의미는? 살아남은 꽃만이 우리의 꽃밭에서 살리라.... 경쟁하듯 빡빡하게 크길 바래서 말이다. ㅎㅎㅎ 예쁜 양귀비들이 또 꽃들을 내놨다. 아하하하 앞으로도 더 나올 예정이라 참 좋다. 서울에서 키우는 것과 정말 다르다. 무엇이 문제일까? 비료인가? 햇볕인가? 공기인가? 아니면 방목해서 그런가? 서울에서는 딱 보이는 꽃만 피다 죽어버리는 경우가 다반사였는데, 여기는 끊임없이 지고 피고를 반복한다. 아직 봄인데 여름 가을로 넘어가면 얼마나 다채로울지 매 순간 볼 때마다 두근거린다. 이 꽃이름은 기억이 안 나는데, 일부러 그러데이션을 의도해서 심었는데 이리 잘 피고 예쁠 수가. 해가 떨어질..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