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022/07 12

양평 용문에서 도예체험

아주 예전부터 해보고 싶었던 게 '도예체험'이라 혹시나하고 검색해봤더니 용문역 부근에 도예공방카페가 하나 있더라고요. '카페항시'라고 합니다. 처음 전화를 드리니 선생님 몸이 좋지 않으시다고 해서 다음 기회를 봐서 가야지 했어요. 몇 주 후 드라이브 하다가 우연히 카페 팻말을 보고 찾아들어 갔지요. 꼬불꼬불 길이 산마을 같은 곳으로 향하더라고요. 향이며 풍광이 아주 좋은 곳이라 집지으면 좋겠다 싶은 곳이였어요. 연락없이 갔는데, 다행히 도예체험도 되고 카페에서 식음료도 구입이 가능하다고 해서 저와 큰딸은 도예체험을 남편과 둘째는 카페로 향했네요. 도예선생님과 카페사장님이 부부시라는데 두분다 좋은 인상에 친절하셨어요. 아이들 도예체험을 많이 해보셔서 그런지 아이가 따라 갈수 있도록 쉽게 설명해주셔서 큰 아..

밥과 잠이 보약

나이가 먹는 다는 건 어느 날 갑자기 느끼게 되는 가 봅니다. 사람이 천천히 나빠지지도 천천히 좋아지지도 않는 것같아요. 어느 날 갑자기 안좋아지고, 어느 날 갑자기 좋아지고 그랬던 것같네요. 공부처럼 계단식이라는 느낌이 들어요. 요근래는 몸이 안좋아서 누워만 있었어요. 근 한달은 넘게 그러다 좀 나아졌다 싶게 무섭게 또 안좋아져서 일주일은 또 누워지냈네요. "나 이러다 죽나?"라는 생각도 들 정도로 기력이 없었어요. 왜 그런가 곰곰히 생각해보니, 두가지 원인이 있더라고요. 첫번째는 음식이 문제였고, 두번째는 잠이 문제였어요. 아프기 바로 직전에 수제막걸리를 먹고 급체를 해 그 날 새벽에 토하고 설사를 했었어요. 그날 이후로 내내 장이 안좋고 기력이 쇠하더라고요. 좀 나아졌다 싶었는데, 에어컨바람을 쐬며..

두둥! 말벌집 출현

걱정 염려증 있는 남편이 늘 하는 말이 있어요. - 농막 들어가기 전에 말벌집 있나 잘 확인하고 들어가요. 그런데, 세상에~ 양평에 구해 둔 월세집에 말벌집이 생겼는데 그것도 드나들고 있더라고요. 농막에서 주로 있고 이 월세집은 자주 안 가서 몰랐는데, 바로 문 옆에 생겼더라고요. 문여는데 윙윙 소리가 이상해서 올려다보니 저렇게 집이 있더라고요. 남편은 아이들과 저를 집에 들여보내고 119에 전화해 해결했어요. 허허허 다행히 말벌집이 크진 않아 금세 정리했는데, 집나 갔던 말벌들이 집을 찾느라 한참을 배회하더라고요. 후들후들한 경험이네요. 멧돼지도 있고 고라니도 있고 꿩도 있고 말벌집도 있고요. 볼걸 다 봤네요.

마카로 그린 일주일룩북 [7/4~7/9] 과 [6/27~ 7/2]

마카를 사두고 제대로 활용한 적이 없더라고요. 20대 초반에는 마카로 그림을 많이 그렸는데 어느샌가 컴퓨터로만 그리다 보니 다 오래되어서 버렸었어요. 그러다 작년에 갑자기 필 받아서 세트를 구매했네요. 중고로 샀는데, 오늘 확인해보니 한 세트는 너무 오래된 거라 몇몇 색이 제대로 안 나오더라고요. 가격이 조금 더 싸다고 누가 사갈까 봐 급하게 구매했더니 이런 문제가 생겼어요. ㅜㅜ) 아휴 돈 아까워. 1~2만 원 아끼자고 이리되었어요. 뭐, 하지만 마카로 새로 그리자니 기분은 좋드라고요. 쿠레 카케 붓펜도 좋지만, 겹쳐 바를 때 자국 등이 마카보다 심하거든요. 그리고 막 바르려고 하면 붓끝이 갈라지기도 하고요. 다시 한번 마카의 매력을 느끼며 채색했어요. 그리고 처음 룩북을 그리는 거랑 비교해보니까 제가..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