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라이프 my life/매주하는 주말농장여행 68

결국은 이리 끝나네

뭔지 기억 안나는 꽃은 결국 이리 끝났다. 몇개월 겨우 4센티 가량 크고 꽃이 보일듯해서 기대를 했는데 일주일 뒤 보니 이리 되었다. 나의 첫 꽃씨는 이리 되었네. 돈 좀 들여서 모종 사다 키우는 이유가 이렇지. 꽃피우는 것에 잘 크는 것을 보니 모종이 더 저렴한지도 모르겠다. 흐흐 황코스모스는 4뿌리는 났었으니 되었지 뭐 ㅎㅎ

가을의 끝자락

고작 일주일이 지났을 뿐인데, 양평의 땅은 겨울로 향하고 있었다. 방울토마토와 깻잎 등의 잎사귀들이 다 말라비틀어져 바닥으로 쳐져 있어 깜짝 놀랐다. 그래도 한 2주는 지나서 걷어내려고 했건만 그 시기가 당겨졌다. 일주일 전 방울토마토가 굉장히 실하고 맛있어서 한주 더 맛을 볼수 있겠거니 했더니 이미 물러질대로 물러지고 더이상 자라기 힘든 상황이다. 그래도 먹을 수 있는 몇개는 골라내었다. 낮인데도 바람이 차다. 겨울이 오는 느낌이다. 옆옆 땅이 팔렸는지 땅을 돋우고 있었다. 옆땅도 팔려서 정리되면 참 좋겠다. 그러면 우리 땅의 경계면을 충분히 쓸 수 있고 올라오는 칡 넝쿨에 고생하지 않아도 된다. 아랫땅에서 우리땅을 구입하고 정리하니까 굉장히 좋아하셨는데 이해가 된다. 서울의 가을이나 겨울은 삭막하기만..

뽕나무의 번식력

뽕나무에 뽕벌레가 생겨 가득 열린 열매를 제대로 먹어보지도 못했다. 이 흰 뽕벌레의 외관이 실타레같아 상당히 별로라 식욕도 떨어진다. 그래서 대부분의 열매들은 바닥으로 떨어졌고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 아니 그런데 이 부근에 미니 뽕나무들은 무엇인지. 이토록 번식력이 좋은 줄 몰랐다. 음. 그래서 오디주가 스테미너 음식인건가?? ㅎㅎㅎㅎ 이러다 뽕밭되겠네.

주말농장 꽃일기

다행히 가을이되어도 꽃은 지고 피고를 반복한다. 가을에 급하게 꽃을 맺고 열매를 맺으려던 잡초들은 작은 키에도 꽃을 내밀며 끈질긴 생명력을 자랑한다. 봄에 씨앗을 뿌려 몇개월째 5센티 정도 자란 꽃들도 급히 꽃을 내밀고 있다. 이제 정체를 알 수 있을까? 아무래도 씨앗보다는 모종을 사다가 심는게 더 보기 좋고 잘자란다. 생존율이 매우 높아 흡족하다. 루카덴드론으로 알고 있던 이 녀석은 불리는 이름이 매우 다양하다. 진짜 이름이 뭐니? 아무튼 한 여름에 구입해왔는데, 꾸준히 꽃을 보여줘서 좋다. 색도 예뻐서 황량한 작은 꽃밭에서 화사함을 책임지고 있다. 이 땅에서 뿌리를 내리며 왕성하게 자라고 있는 핫!핑크 장미도 계속해서 꽃봉오리를 만들고 있다. 기특한 것. 흐흐 2주전 심은 식물들도 아직 잘 살아 있다..

주말의 사치. 초놀이. 양고기

나의 작은 꿈은 초를 켜놓고 차를 마시는 것이다. 다도에 대해 잘 모르고 덥기도 해서 일단 초세트들을 먼저 들였다. 원래 가지고 있던 핑크 촛대는 굉장히 만족스러운 디자인과 사이즈를 갖고 있었는데, 딸내미가 떨궈서 빠개졌다. ㅜㅜ 테이블데코페에서 구입한지라 같은 디자인을 열심히 찾아봐도 없길래, 튼튼한 쇠로 된 디자인 제품을 주문했다. 한 개만 하기 아쉬워 줄줄이 다양한 제품들을 결제해서 기다리는데, 딱 원래 구입하려던 녀석만 품절이라고 연락이 왔다. 허. 이거 안되면 구입할 이유가 없는데 말이다. 결국 급한 데로 아래 사진 왼쪽의 두 개도 추가 구입했다. 급하게 주문해서 몰랐는데, 대부분 이케아 제품이다. 그런데 모기쫓는 레몬글라스를 담을 유리잔 세트 중 한 개가 깨져서 왔다. 에휴. 뭐. 어찌 되었든..

먹파리의 습격

일주일전 남편의 눈이 탱탱 부은적이 있었다. 모기같진 않은데 이상하게 탱탱부어서 남편이 꾀나 고생했었다. 그리고 일주일이 지나 그 정체를 알게 되었다. 농사 오래지으면 우수워 보일 우리 밭의 남은 자락에 배추를 추가로 심기로 했다. 남편이 자꾸 무언가를 하면 나는 마지못해 따라가는 편이다. 가끔 예상보다 너무 열심히 해서 남편을 깜짝놀래키기도 한다. 이번주는 를 했다. 그리고 남편몰래 나 또한 여러가지 식물들을 인터넷으로 구입했다. 막키워도 되는 종으로 다년생 꽃들이 그 주인공들이였다. 폼폼 국화 베로니카 등 다양하다. 쌀겨에 파묻혀왔는데, 거기 덮혀있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위에서 쭉뺐더니 몇개가 망가졌다. 으하하하. 쌀겨에 너무 잘 파묻혀있어서 꺼내기 어려웠다. 다음번엔 잘할 것같아. 남편이 오기전에 잘..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