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전체보기 973

2024년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새해복많이 #2024년도에도복된한해되세요 저는 2023년중반이 되면서 건강해지고 있어요. 2024년도에는 펄쩍뛰어다닐 수 있기를 바라요. 모든 가정의 건가와 행복을 기원합니다. #drawing #illo #doodle #2024 + 그리고 #새해복많이 음. 3이 4가 되는 뿐이지만, 점을 찍으면 기억하기가 더 쉬우니 점을 찍고 시작합니다. 중요한 순간은 점을 찍는 그 지점이 아니고 점과 점사이의 무수한 날들이지요. 그 사이에서 일어서고 나아갈 수 있어 감사한 23년이였어요. 24년도 달팽이처럼 잘 기어갑시다. 천천히 늙어요.

2024년의 '나'는 어떤 사람이 될까?

예전에는 내가 하고 싶은 일 해야 하는 일들을 나열했는데요. 올 한 해엔 나를 뒤돌아보면서 그런 생각이 들더라고요. '나는 어떤 사람이 되고 싶나?' 거기에서 모든 것이 비롯되요. 나는 어떤 콘셉트의 사람이 되고 싶은지에 대한 심상을 하면서 조금 더 생각이 명확해졌어요. 그래서, 2024년도에는 미니멀 라이프를 확장하고, 바로바로 하는, 기록하는, 운동도 열심히 하는 내가 되자. https://brunch.co.kr/@uchonsuyeon/1073 2024년의 '나'는 어떤 사람이 될까? 예전에는 내가 하고 싶은 일 해야 하는 일들을 나열했는데요. 올 한 해엔 나를 뒤돌아보면서 그런 생각이 들더라고요. '나는 어떤 사람이 되고 싶나?' 거기에서 모든 것이 비롯되요. 나는 어떤 콘 brunch.co.kr

2023년 돌아보기 [한 해 마무리]

올 한 해가 벌써 끝났네요. 이룬 것 이루지 못한 것들이 많지만, 아쉽지 않아요. 올 하반기가 되면서 건강을 되찾고 움직이는 것이 얼마나 귀중한지 알게 되었거든요. 그러면서 내 삶을 되돌아보면서 나 자신을 알게 된 한 해였어요. 내일도 있고 내일모레도 있고 내년도 있어서 인생이 잠시 철퍼덕거려도 괜찮은 것 같아요. 예전엔 지금 당장 무언가 이루지 못하면 안 된다는 압박감에 열심히 내달리며 살았어요. 그런데 지금보니 어떤 일이든지 1년 혹은 그 이상 지나야 그 일의 평가가 이루어지더라고요. 못 그린 그림이라고 내버려 뒀던 그림이 1년 뒤 보니 멋지거나, 당시에는 너무 잘하는 것 같은 인간관계나 일들이 뒤돌아보면 얼마나 엉망이었는지 아는 것처럼요. 올 한 해는 철퍼덕거리면서 나의 지지기반을 알아보는 한 해였..

습관 용돈장~ 아침이 편해지는 백원 습관

잔소리를 하던 솔선수범을 하든 그리도 마음대로 안 되는 게 자식의 습관이더라고요. 어찌할까 고민하다가 자기가 할 일을 적고 용돈을 주는 인스타그램 친구를 보고 저도 만들어보자 생각했어요. 목록을 넣고 정리하고 엑셀화 하는데 오래 걸렸어요. 요즘엔 자꾸 일을 뒤로 밀어두거든요. -ㅂ-) 엄마부터 참 바꿔야 하겠죠? ㅎ 와. 첫날부터 효과가 아주 좋더라고요. 백원을 벌 수 있는 가장 쉬운 일이더라고요. 다만 하원 후 5버 가지고 놀 것을 치운다가 백 원 매리트가 없나 봐요. 남편과 아웅다웅하더니, 5번을 실행하면 100원을 주고 안 하며 -200원을 하기로 합의 봤어요. ㅎㅎ 지금 4일째인데 매우 잘 따르고 있습니다. 지각을 무릅쓰면서 다 지키고 가려고 해요. 백번의 잔소리보다 백 원이 낫네요. 아침 칫솔질..

카테고리 없음 2023.11.30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