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산문 79

[50/100 - 100개의 글쓰기] 반상회

반상회를 했다. 하길 참 잘했다. 그간 쌓였던 오해들이 풀렸다. 최근 4층과 5층의 이사가 있어서 사람들도 바뀌었고, 전반적으로 빌라주민들의 나이 때가 더 어려졌다. 그래서인지 즐겁게 대화하면서 전반적인 처리가 잘 되었다. 우리 집이 이사오기 전까지는 반상회는 물론이고 이웃 간의 교류가 없었다. 이 빌라터의 주인이 관리자였고, 빌라를 세운 후 하나씩 집을 팔고 있었다. 살지도 않는 사람이 관리를 하고 있으니 제대로 될 리가 없었다. 첫 반상회를 소집해서 하고 관리자는 옆집이 떠맡았다. 나는 게시물 담당자가 되어 엘리베이터 공지 글을 올리거나 주차금지 같은 글들을 출력해서 붙이는 역할을 했다. 관리해주는 외부업체에 요청을 했지만, 나이 드신 할머님네 가족의 반대로 무산되었다. 꾸준이 이런저런 글들을 적어 ..

[49/100 - 100개의 글쓰기] 출퇴근의 분위기

아이들을 어린이집에 데려다주고 역으로 걸어왔다. 어린이집이 주택가에 자리 잡아서 주택만 있는 듯하지만, 역에서 걸어오는 출근자들이 많다. 10시임에도 많은 사람들이 상기된 표정으로 성큼성큼 걸어온다. 아침 10시 정도에도 후덥지근한 날씨인지라 다들 손에 아이스커피 하나씩은 들고 있다. 이들의 걸음을 빠르고 직진으로만 가겠다는 집념의 표정이 보인다. 처음에는 이 매서운 동작의 사람들을 요리저리 피해 앞으로 나가야 하는 게 싫었다. 그새 출근자의 마음을 잊은 거다. 그러다 오늘은 퇴근시간 즈음 역에서 어린이집쪽으로 아이들을 데리러 가게 되었다. 조금 더 일찍 갈수 있었지만 반찬을 사들고 가느라 딱 퇴근시간 6시에 맞춰졌다. 아침의 상황처럼 사람들이 역을 향해 열심히 걸어온다. 어라. 아침과 사뭇 하드라. 이..

[48/100 - 100개의 글쓰기] 수다 : 대화의 배려

오래간만에 남의 사무실에 왔다. 조용히 앉아서 모르는 사람들의 대화를 듣는다. 여러 연예인 이야기가 오고 간다. 오래된 연예인도 소환되고 최근 화제가 되었던 의 주인공들의 이름도 나온다. 전 회사에서는 나보다 연배가 높은 상사와 둘이 식사하고 함께하는 자리가 많아서 저런 주제로 대화를 한 적이 없다. 그리고 누군가에 대해 이야기하는 걸 싫어하셔서 나도 기피했다. 견문도 넓히고 자아성장해보겠다고 가입한 독서모임 성장판에서도 저런 주제의 대화는 하지 않는다. 짐작하겠지만, 책 이야기가 주이다. 혹은 성장에 관련된 이야기가 다다. 저런 수다들도 나쁘지 않다. 남 욕 하거나 흉보는 이야기가 아니라 저런 걸로도 수다를 떨 수 있다면 좋다.전문적인 지식도 필요없다. 누구나 끼어들어서 한 마디씩 거들 수 있으니 그것..

[47/100 - 100개의 글쓰기] 나는 경제 감각을 게임에서 배웠다

오래도록 한 RPG 게임으로 가 있다. 영웅전 말고 그냥 마비노기. 몇 년을 했는지 모르겠지만, 한 때는 푹 빠져서 몇 시간이고 했다. 월 20만 원씩 따박따박 바쳤고, 칼 아이템도 실거래 구매를 했었다. 이 게임의 가장 큰 매력은 삽질을 할 수 있고, 캐릭터를 예쁘게 꾸밀 수 있다는 점이다. 꾸준히 금광을 캔다던가 양털을 깎는다던가 '수제 느낌'이 물씬 나서 참 재미있어했다. 스킬을 쌓아서 1급 옷이나 장비 등을 만들 수도 있다. 그러던 어느날부턴가 넥슨이 돈슨이 되기 시작했다. 세공품들이 생기고 편리해지는 시스템들이 사람들을 '삽질 매력'이 아닌 '돈질 매력'으로 인도하기 시작했다. 맵도 너무 커져서 다른 유저들을 만나기가 어려웠다. 서로 도와가면서 터널을 이용해 멀리 이동하던 시스템이 사라지니, 서..

[46/100 - 100개의 글쓰기] 글을 매일 쓴다고 잘 써지냐고?

어제 남편에게 핀잔을 들었다. ‘ 매일 글을 쓴다고 잘 써져요? 얼른 잠이나 자요’ 잠을 자려다 급하게 일어나 타자를 치는 나를 보고 남편이 한 말을 곱씹으며 내일 글로 적어내리라 생각했다. 앞서 다른 글에도 적었지만, 나는 그림을 오래 그렸고, 댄스 강사도 2년 넘게 했었다. 아 그리고 외국어 공부 (영어, 한때 일본어, 그리고 중국어)도 꾸준히 하고 있다. 그래서 쌓이는 힘에 대해서 안다. 하루 한 문장만 영어로 쓰더라도 확실이 공부가 된다. 다만 매일 다른 글을 써야 한다. 경험이다. 많은 대작가들은 매일 일정한 시간에 글을 써 내려간다. 하루키 작가도 그런다고 한다. 그 외 여러 작가들은 글이 안 써져도 책상에 앉아서 글을 쓴다. 그림 그리는 사람들도 마찬가지다. 뭘 그릴지 몰라도 그림을 무작정 ..

[44/100 - 100개의 글쓰기]남편도 행복해질 권리가 있다

육아휴직을 하면서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주말부부이기도 했으니 집안일과 아이 돌봄이 온전이 나의 일이었다. 물론 아이들은 어린이집을 다닌다. 회사 다닐 때는 전업주부는 여유시간이 많을 거라 생각했다. 그러나 그건 오산이었다. 아이들과 함께 있으면 그 시간에 다른 일을 하는 건 절대 불가능하고, 아이들이 없는 시간에 집안일도 해야하고 나 자신을 밥해먹이는 것조차 바쁘다. 초반 1~2달은 여러모로 힘들었다. 생활 팬턴의 변화도 힘들었고, 무엇보다 완벽한 전업주부가 되려고 했던 게 잘못이었다. 이런 스트레스는 가족으로 향했다. 다른 대화상대가 없다보니 남편과 대화할 때면 짜증을 부리며 내가 얼마나 힘든지에 대해 토로하느라 저녁 통화시간을 다 보냈다. 남편도 화 잘 안나는 사람이 어느 날은 자기 핸드폰..

728x90